본문 바로가기

정치개혁

새로운 변화로 가는 대한민국 대한민국은 건국이래 위아래로는 남과 북, 옆으로는 동과서로 나뉘어 갈라져 왔다.태초에 우리 역사이래로 이씨조선을 제외하고는 이전까지는 원래는 없던 지극히 정치적으로 계산된 인위적인 조장된 이념으로 정권유지의 도구로써 우리는 정치에 기생하는입바르지 못한 권력의 양아치 언론으로부터 세뇌되고 길들여 왔다.낡은 기득권을 고집하는 세력과 새로운 변화를 바라는 신흥세력,소수 특권층의 사리사욕 낡은 구태정치에서 새로운 공명정대한 정치개혁을 위해그리고 한류와 같은 대국으로 가기위해 반드시 넘어야할 이나라의 정치쇄신을 위해 우리는기존 선입관을 깨고 잃어버린 민족의 정기와 호연지기로 통일대국이 되는 그날을 위해살아있을때 이룩할수 있는 꿈이 있기에 사사로움을 뛰어 넘어서 앞으로 나아가 과거 대륙의 기상으로말달렸던 기마민족의.. 더보기
시민정치,통일한국으로 가는 변화의 바람 냉전의 잔재,이념대결정책 정당정치에서 시민정치로의 대통합 개혁의 바람이 부는 한반도 정치변화는 통일한국으로 가는 길의 구우일모(九牛一毛). '안철수·박원순 현상'은 서막에 불과하다 [오마이뉴스 장윤선 기자] ▲ 3일 서울시장 야권단일후보로 선출된 박원순 시민사회 후보가 연호하는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 남소연 박원순이 이겼다. 여론조사 30%, 패널조사 30%, 국민참여경선 40%를 모두 합산한 결과, 종합 1위 '금메달'을 딴 격이다. 종합 지지율은 52.15%다. 45.57%를 얻은 박영선 민주당 후보를 6.58%p 앞섰다. 최규엽 민주노동당 후보는 2.28% 얻는데 그쳤다. 3일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단일후보 경선 결과다. 박영선 민주당 후보는 지난달 29일 저녁 10만인 클럽에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