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구려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 선왕들의 치욕을 딛고 한반도 역사상 가장 광대한 땅을 정복한 광개토대왕이 부활한다. 분단되면서 우리의 조국은 사실상 ‘섬나라’가 돼버렸다. 젊은이들이 방학이면 갖가지 차량에 올라탄 채 거대한 유라시아 대륙으로 달려갈 수 있는 북쪽 길이 막힌 것이다. 지난 반세기 동안 우리는 조국을 동강낸 철조망의 벽 앞에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했다. 우리가 부모 세대에게 분단의 시작에 대해 원망했듯이, 이제 우리는 자녀 세대에게 분단의 지속에 대해 부끄러워해야 할 판이다. 따라서 통일은 우리에겐 단순한 민족의 재결합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잃어버린 대륙을 향해 날아오르는 화려한 비상이 민족 재결합의 감동 뒷면에 장엄하게 이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 일러스트레이션/ 장광석 끝없는 정복전의 동기, .. 더보기
카자흐스탄 암각화 고구려 벽화와 유사 역시 '스탄'(영어의 랜드로 끝나는 나라처럼 땅을 의미)으로 끝나는 나라들과 과거 우리나라 잘나가던 시대와 역사적 개연성이 있는 기사이다. 동북아역사재단 '…바위그림' 화보집 - 창 든 기마병, 고구려 고분벽화와 비슷… 한반도와 북방 문화의 관련성 재조명단단한 바위 표면 위에 긴 창을 든 무사가 말을 타고 달리는 모습이 또렷하다. 들고 있는 창에는 깃발까지 펄럭인다. 카자흐스탄 동남부 지역 유적지에서 발견된 바위그림(암각화)이다. 6~8세기 투르크(돌궐)족이 남긴 것으로 추정된다. 동북아역사재단이 13일 펴낸 화보집 '카자흐스탄의 바위그림'에는 이런 날쌘 기마 인물상을 담은 바위그림이 수두룩하다. 2009년 카자흐스탄 교육과학부 고고학연구소와 공동으로 유적지 13곳을 탐사한 결과를 모았다. 알타이산맥 서.. 더보기
수[隋]나라 삼백만대군 무찌른 高句麗 강이식대모달[姜以式大模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