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mul Korea

대마도는 한국땅


대마도, 우리나라 고지도에선 우리땅


▲ 16세기 신증동국여지승람의 팔도총도에 나오는 대마도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날' 조례안이 끝내 가결됨에 따라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이 영토분쟁으로까지 치닫고 있다.


작금의 상황에서 일본이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주장한다면 대마도는 한국땅이라고 주장하는 것이 과연 억지일까?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주장하는 일본 시마네현의 조례안 가결로 촉발된 한·일간의 영유권 논쟁은 새삼 우리의 지난 역사속에 가려져 있던 대마도에 대한 귀속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14일 열린우리당 김원웅 의원의 주장으로 더욱 이슈화되고 있는 대마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의 문제는 독도에 대응한 단순한 감정논리만은 아니라는 면에서 이에 대한 새로운 역사적 사실에 대한 접근과 주장을 필요로 하고 있다.


대마도는 거리상으로 우리나라와 훨씬 가까운 한국과 일본의 중간지점에서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 때문에 임진왜란을 비롯해 일본이 우리나라를 침략하기 위한 교두보로 대마도를 이용 해왔음을 지난 역사 속에서 찾을 수 있다.


최근 등장하고 있는 대마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역사적 사실은 이미 많은 기록을 통해 알려진 바 있으나 지금까지는 상대적으로 이에 대한 관심이 적어 묻혀 있었다고 할 수 있다.

대마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단순 대응논리로 받아들여 질 수도 있으나 역사 속에 등장하는 대마도에 대한 기록은 그것이 단순한 억지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한다.


이러한 역사적 사료의 근거 중에서도 우리나라 고지도에 등장하는 대마도는 그 실체를 더욱 명확하게 해준다. 따라서 우리나라 고지도에 나타나는 대마도의 모습을 통해 대마도에 대한 영유권의 실체를 좀더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아울러 역사적 근거를 만들어 이 문제를 좀더 현실화 해볼 필요가 있는 것이다.


▲ 17세기 후반에 제작된 '해동필도봉화산악' 지도

우리나라의 고지도를 보면 조선초에 발행된 고지도에서부터 한말에 이르기까지 거의 빠지지 않고 대마도가 우리나라의 지도에 등장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때문에 우리나라의 고지도에 등장하는 대마도는 대마도에 대한 우리의 영토의식을 충분히 반영한다고 할 수 있다.


최근의 상황에서 고지도에 대마도가 나오니까 무조건 우리나라 영토라고 주장한다는 것도 올바른 해석의 태도는 아니지만 그동안 대마도는 당연히 일본땅이라는 우리의 의식에서 벗어나 대마도에 대한 새로운 영토관념을 가질 필요가 있는 것이다.


지금까지 독도가 한국땅임을 증명하는 여러 고지도가 나와 있다. 이에 비해 대마도가 우리나라 영역에 포함되어 있는 고지도는 더 많이 찾아볼 수 있다. 이같은 고지도 속의 예를 찾아보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이 <신증동국여지승람>이다.


1530년에 제작된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餘地勝覽)>은 우리나라 전도 인본(印本)으로 간행된 조선전도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신증동국여지승람> 첫머리 '팔도총도(八道總圖)'에는 울릉도와 독도가 기록되어 있어 당시 독도에 대한 인식이 확실했음을 보여주는 지도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 고지도의 맨 오른편 끝에는 대마도가 명확하게 표시되어 있다. 우리나라 지도에 일본의 한 섬을 굳이 표시할 리가 없듯이 당시 대마도를 우리나라 영역으로 인식하고 지도를 그렸음을 알 수 있다.


▲ 17세기 김수홍이 간행한 '조선팔도고금총람도'

이와 함께 1673년(현종 14) 김수홍이 목각본으로 간행한 '조선팔도고금총람도'에도 대마도가 등장한다. 이 지도 또한 울릉도의 윗 부분에 우산도라는 지명으로 독도를 기록하고 있어 독도에 대한 영유권과 함께 대마도에 대한 영유권이 명확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현재 서울대학교 규장각에는 정조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도집이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여지도(與地圖)'로 불리는 지도집이다. 이 지도집의 '아국총도'는 1789년(정조13)에서 1793년(정조 17)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제1첩에 세계지도인 '천하도지도(天下都地圖)'를 비롯하여 '아국총도'와 동아시아지도, 연행로도, 일본, 유구, 관방지도가 실려 있다.


'아국총도'는 400여 개에 달하는 섬들이 그려져 있어서 당시 바다에 대한 관심이 매우 컸음을 알 수 있으며 따라서 도서해안의 섬을 살펴볼 수 있는 지도이기도 하다. 이 지도에도 강원도 지역에 울릉도와 우산도(독도)가 그려져 있으며, 대마도 또한 중요한 비중으로 그려져 있다.


이 외에도 17세기 후반에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 지도에 '해동팔도봉화산악지도(海東八道烽火山岳地圖)'가 있다. 현재 고려대학교에 소장되어 있는 작자미상의'해동팔도봉화산악지도(海東八道烽火山岳地圖)'는 산맥과 하천, 섬들이 상세하게 그려져 있는 지도이다. 이 지도의 바다쪽은 바다의 물결을 매우 사실적으로 그려내어 독특한 느낌을 갖게 하고 있는데, 이 때문에 바다에 대한 느낌이 더욱 실감이 나게 그려져 있으며 이 지도에도 대마도가 크게 그려져 있다.

▲ 18세기 초 공재 윤두서가 그린 동국여지도에는 대마도가 매우 사실적으로 그려져 있다.


이와 함께 현재 고산 윤선도 유물전시관에 전시되어 있는 '동국여지도'도 또한 당시 대마도에 대한 인식을 명확하게 해준다. 공재 윤두서(1688~1715)는 '자화상(국보 240호)'을 그린 화가로 '동국여지도'는 조선 후기의 선비화가였던 공재 윤두서가 숙종 36년(1710)에 그린 조선의 지도이다. 공재는 '일본여도'도 그려 그의 일본에 대한 관심이 매우 컸음을 알 수 있다.


이곳 '동국여지도'에는 대마도가 실제보다도 아주 크게 그려져 있음을 알 수 있다. 대체적으로 우리나라 지도에 등장하는 대마도의 크기가 실제보다 크게 그려지고 있으나 '동국여지도'에도 과장되리 만큼 크게 그려진 것을 알 수 있다.


'동국여지도'를 보면 강줄기와 산맥의 표시를 정확하고 섬세하게 표현하였고, 주변도서를 자세히 그렸으며 섬과 육지의 연결수로까지 표시하고 있다.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보다 약 150년 정도 앞서 제작된 것으로 매우 섬세하고 사실적인 그림으로 평가받고 있다.


1750년대 영조의 명에 의해 '해동지도(海東地圖)'로 불리는 방대한 지도첩이 제작되었다. 현재 서울대 규장각에는 8첩으로 되어 있는 해동지도가 소장되어 있는데 330여 장의 전국 8도의 군현지도집이라고 할 수 있다.


'해동지도'는 각 군현의 연혁, 산천, 고적, 인구, 토산 등의 이름이 적혀 있어 지리지의 성격을 띠고 있는데 도서해안의 섬들도 자세히 그려져 있다. 이 지도를 보면 제주도와 대마도를 좌우에 나란히 그리고 있어 대마도에 대한 인식과 비중을 나타내 보이고 있다.


이같은 고지도 속의 대마도는 이외에도 1557년(명종12)경에 제작된 '조선방역지도'(국보제248호), 영조36년(1765)에 제작된 '여지도서(與地圖書)', 순조 22년(1822)에 편찬된 '경상도읍지'를 비롯해, 근세로 이어지는 한말에 와서도 1846년 김대건 신부가 제작한 '조선전도'에는 한반도의 영토 범위를 간도 뿐만 아니라 대마도, 독도까지로 표시하고 있다.


대마도 정벌과 대마도의 독립성


▲ 19세기 전반에 제작된 '조선전도'

우리 역사에서 대마도가 가장 크게 등장하고 있는 것이 세종대의 대마도 정벌이다. 그러나 대마도 정벌 관련 기록은 다른 시대에도 있었다.


1389년(공양왕 1) 2월에 박위가 병선 100척을 이끌고 대마도를 공격하여 왜선 300척을 불사르고 노사태를 진멸하여 고려의 민간인 포로 남녀 100여 명을 찾아왔으며, 또한 1396년(태조 5) 12월 문하우정승 김사형이 오도병마처치사가 되어 대마도를 정벌하였다. 이후 1419년(세종 1) 6월에 다시 대대적인 대마도 정벌이 시행되었다.


조선 초기 우리나라의 대일정책은 남쪽 변경의 평화를 확보하는 것이 우선이었다고 할 수 있어 왜구를 평화적 통교자로 전환하는 일이 시급했다. 이를 위해 조선 정부는 외교적 교섭, 군사적 대응과 회유책을 병행했으나 그럼에도 왜구의 침략이 근절되지 않자 세종 원년 왜구의 근거지인 대마도 정벌을 단행한 것이다.


<세종실록> 원년 7월17일 기록에는 대마도 정벌 후 도주에게 보낸 교유문에서 “대마도는 경상도의 계림에 예속되었던 바 본시 우리나라 땅이라는 것이 문적에 실려 있어 확실하게 상고할 수 있다. 다만 그 땅이 매우 작고 바다 가운데 있어 왕래함이 막혀 백성들이 살지 않았을 뿐이다. 이에 왜놈으로서 그 나라에서 쫓겨나 갈 곳 없는 자들이 몰려와 모여 살며 소굴을 이루었다” 기록하고 있다.


이 기록을 살펴보면 대마도가 옛날 우리나라 땅이었다는 대마고토의식(對馬故土意識)을 엿볼 수 있으며, 대마도가 일본 본주(本州)와는 다르다고 하는 의식이 들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때문에 대마도에 대한 여러 역사적 근거자료나 상황을 놓고 볼 때 대마도는 일본과 우리나라로부터 아주 독립적인 위치에 있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나종우 교수가 쓴 <중세 대일교섭사>에서는 대마도는 고려에 대하여 독자적으로 진봉선 무역을 하였고 무로마치 막부시대에도 일본으로부터 독립적 위치에 있었으며, 막부로부터 재정지원을 받지 않았다. 그리고 조선과의 무역도 독자적이었으며, 막부의 사신 호행(護行)도 하지 않았다고 기술하고 있다.


세종 26년(1444) 일기도 초무관 강권선은 대마도에 대해 '일본 국왕의 명령이 미치지 못하는 곳'이라고 하여 일본 본주와 다른 지역으로 파악하기도 하였다.


이같은 흐름 속에서 대마도는 임진왜란과 한말의 국력쇠잔, 일제의 병탐에 의해 1869년 판적봉환을 이즈하라(嚴原藩)로 하고, 에이지 정부는 1877년 중앙집권의 폐번치현(廢藩置縣)에 의거, 일본의 나가사키현(長崎縣)에 강제 편입시켜 오늘에 이르고 있다.


대마도에 대한 문제는 1949년 1월 8일 이승만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마도의 영유권을 주장하며 일본에게 대마도의 반환을 요구하여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기도 한다.


이승만 대통령은 건국직후인 1948년 8월에 대마도 반환 요구를 한 후 일본측에서 물의가 일자 9월에 다시 대마도 속령에 관한 성명을 발표하였고, 이후에도 거듭 대마도 반환 요구를 하였으나 일본측의 항의와 당시 미국의 맥아더 사령부에 의해 거부되고 만다.


또한 1952년 1월 18일 이승만 대통령은 '인접해양의 주권에 대한 대통령선언'서 대마도 영유권을 주장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학자들에게 '대마도 연구' 집대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여 대마도는 일본땅이라는 논리적 근거를 마련했다.


우리의 지난 역사 속에서 대마도는 일본땅이라는 단순개념화가 성립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제 이러한 단순개념을 여러 근거와 연구를 통해 좀더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해 볼 때라 여겨진다.


참고자료

- 김화홍, 「대마도도 한국땅」, <知와 사랑>

- 한영우, 안휘준, 배우성, 「우리 옛지도와 그 아름다움」, <효형출판>

- 이병선, 「임나국과 대마도」, <아세아문화사>


출처: 오마이 뉴스

태그

  • Favicon of http://www.tibul.co.kr BlogIcon 김명환 2011.08.14 13:48

    참안타깝다.아니 참 한심하다.우리나라와 우리겨레가.그렇게 당하면서도 책임있는 정치인은 한마디 말도 못하니.특히나 세상사 다알듯이 천지를 모르고 깨춤을추며 세상사 다아는것같이 깨춤을 추던 no통은 한마디말도 못하고,왜 왜놈총리에게 "함해보겠단 말이요?""막가잔 말이요?"라고 못했나?국민보고는 뒷골목깡패도 안쓰는 말을 하더니.통민당 김원웅의원이 대마도는 우리땅이라했데?왜 공개적으로 언론에 보도안하나?크게.독도문제만 나오면 대마도를 꺼내는데 좀확실히 연구하고 먼저하라.이승만대통령의 대마도반환제기 아직도 유효하다.대마도와 북간도의 영유권주장하라.풍신수길이 조선을 침입하며 대마도주의 허락을 받았다.고로 대마도는 일본의영토도가 아니었다.대마도 여유권을 국제사회에 알려라.간도도,제발,뒷북치지말고,외통부는 뭐하나? 또생각한다 뇌가죽은 사람들의 모임인 뇌사모. 이 떨거지들 나라의 역사를 망친 노옴들이 확실하다

  • Favicon of http://www.tibul.co.kr BlogIcon 김명환 2011.08.14 13:56

    땟놈들,신경도 안쓰던 버려진땅, 어느나라 땅인지도 모르던 버려진땅,간도.우리민족이 일제의 만행을 피해 그곳에서 살면서 개간,개척한땅,우리민족의 혼이,얼이 담긴땅이 간도다.우리를 침략한 일본이 중국과 협약을 맺어 간도를 중국에 넘겨주었음을 안다.원주인인 우리모르게 협약을 했으니 무효라고 법적인 해석이 가능하다.다른것 다떠나 빠리,빠알리 우리땅임을 공포하라.대마도와 간도,빨리 찾자.아님 국제사법재판소에 청구하라.소를.아무리 국제적으로 그들의 힘이 우리보다 세다지만 진실,진리는 이긴다.국제협약 시효100년은 법적근거가 없단다.빨리 선언하라.우리의 빼앗긴 땅이라고,세상에 제나라 땅이 바로 눈앞에 있는데 주권을 행사하지 못하고 눈치만 보는나라는 한국뿐이다.

  • Favicon of http://tibul@hanmail.net BlogIcon tibul 2011.09.28 10:24

    대마도와 간도에 대해 생각하고 영토문제 때문에 왜놈과 땟놈들에 당하는 우리겨레를 보면 정말 신경질나고 한심스럽다.이렇게 역사를 모르고 아무말도 못하는 위정자들이 그어렵다는 고시에 합격하여 나라를 다스리고 우리땅인데도 먼저 우리땅임을 확실히 연구하여 발표를 못하고 먼저당해야 그제서야 수세적인 상황에서 말만하고 국민을 동원하여 시위나 벌이고.내가봐도 우리땅인 대마도와 간도에 대해선 아무말도 못하고,참밉다.no똥이라는 옛대통령,세상사 다아는 것같이 막가자는 식의 깽판정치를 했으면서도 왜 일본총리나 중국에서는 그런말을 못했는지?무식해서 뭘알았겠냐마는 .경제는 경제고 영토는 영원히간다. 제발좀 정부차원에서 우리땅을 확실히 지키고 ㅇ;ㅀ어버린 우리땅 대마도와 간도에대한 연구를 하여 우리땅임을 공표하라.언제까지 당하고만 있을텐가?